•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직원전용
  • 관리자
  • 국문홈페이지
  • 영문홈페이지
  • 중문홈페이지
Home > 상례원 > 장례절차 > 조문예절

장례절차

조문하는 예절

옷차림

남성의 경우에는 검정색 양복이 원칙이다. 그러나 불가피한 경우 감색이나 회색도 실례가 되지는 않는다.

와이셔츠는 반드시 흰색을 입고, 넥타이, 양말, 구두는 검정색으로 통일한다.여성인 경우에는 검정색 상하복을 입는 것이 가장 무난하다.

검정색 구두에 스커트를 입었을 경우에는 무늬 없는 검정색 스타킹이 좋다.

그 밖의 핸드백이나 장갑 등도 검정색으로 통일시키고 짙은 색조화장은 피한다.

조문시간

초상의 기별을 듣고 즉시 가서 도와주어야 하는 처지가 아니라면 상가에서 성복을 끝내기를 기다려 문상하는 것이 예의이다. 상을 당한 직후에는 아직 조문객을 맞을 준비가 되어 있지 않기 때문이다.

허물없는 사이 라면 염습이나 입관을 마친 때도 괜찮다.

조문 삼가 사항

유족에게 계속해서 말을 시키지 말아야 한다. 그리고 반가운 친구나 친지를 만나더라도 큰소리로 이름을 부르지 않는다. 고인의 사망 원인, 경위 등을 유족들에게 상세하게 묻지 않는다.

조문받는 예절

조객 맞을 준비

집에서 상을 치를 경우에는 출입객이 많으므로 방이나 거실의 작은 세간들을 치워 되도록 넓은 공간을 확보 한다. 그리고 엄숙한 상중이니 만큼 벽에 걸린 화려한 그림이나 장식들을 떼어낸다.

조객 접대

상제는 근신하고 애도하는 자세로 영좌가 마련되어 있는 곳에서 조객을 맞이한다. 상제는 영좌를 모신 방을 지켜야 하므로 조객을 일일이 배웅하지 않는다. 조객들에게는 간단한 음료수 대접으로도 족하지만 상제들과 장례를 도와주는 사람들을 위해 간단한 음식을 장만하기도 한다.

부의

부의는 오래 전부터 전해 내려오는 상부상조의 한 방식이다. 돈을 넣어 백지에 싼 다음 흰 봉투에 넣어 호상 소에 내거나 분향하기 전 영전에 놓는다.

장례식장 이용문의 :주간 :041-570-7207 야간: 570-7200